[중앙당] 당원가입
   
 

"나도 천천히 느긋하게 가고 싶다"
[이근원의 글을 읽고] "토론이라도 빨리 하자…시간은 남의 편"
이창우

 
  ▲ 필자
<레디앙> 편집국장의 원고 압박에 이거 또 욕먹을 글을 쓰지 않을까 머리가 묵직하다. 이근원의 글을 읽었다. 솔직히 장석준, 조현연의 문제의식에 동조하는 터라 이근원이 진보신당호에 타지 못하는 이유가 마뜩치 않았다. 그러나 더디 가더라도 제대로 된 당을 만들자는 주장이니 시비를 걸기도 힘들다.

시비 걸기 힘든 이근원의 불참 이유

특히 진보신당 당원을 조직적 방침에 의해 모집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며 “대중조직에 몸 담고 있는 사람으로서는 조직적 결정이 없는 한 활동에 한계가 있다. 대중적 물줄기가 터지지 않는 한 힘들다”는 얘기는 필자도 대중조직에 몸담아 보았던 사람으로 충분히 공감할 수 있다.

진보신당에 바로 연결시킬 수는 없더라도 ‘노건추’와 같은 조직을 매개로 진보신당의 흐름과 함께 하겠다는데 뭘 더 어쩌겠는가?

사실 노동이 문제다. 분당사태 이후 민주노총 내에서 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를 철회해야 한다는 논란은 잠복해 있다. 이런 상태로 총선이 치러졌고, 민주노총 소속 노조 간부들은 현장 조합원들의 다양한 정치적 의사와 무관하게 민주노총의 조직적 방침에 구속되었다.

그러나 지난 총선에서 민주노총이 견지한 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에도 불구하고 이전과 같은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현장에서는 총연맹의 방침이 관철되지 않았고 반발에 부딪혔다. 결국 진보정당의 분당에 따른 현실적인 정치방침 변경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총연맹이 이런 변화된 조건을 무시함으로써 스스로 지도력을 실추시켰다.

총선 직전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주최한 토론에서 민주노동당의 분당사태에 따른 대중조직으로서의 민주노총 정치방침이 보다 유연해질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그 핵심은 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 방침을 변경해 ‘진보정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로 폭을 넓혀야 한다는 것이었다.

배타적 지지 철회? 불감청 고소원

민주노총이 대중조직으로서 ‘정치세력화’ 방침을 견지한다면 배타적 지지를 철회함으로써 정치적으로 방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따라서 진보정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라는 큰 틀의 방향만 제시하고 나머지는 조합원의 선택에 맡기자는 것이다. 세액공제 후원 또한 진보정당 중에서 조합원의 재량에 맡겨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어떤 이유에 의해서든 이런 주장은 그냥 묻혀버렸다. 이 얘기는 이근원의 대중적 물줄기는 튼다는 고민에 동참한다는 취지에서 되살려 본 것이다.

그러나 불감청 고소원(不敢請 固所願), 감히 청하진 못하지만 간절히 소원한다고 했던가? 필자도 노동조합의 조직적 지지를 기대하긴 하지만 사실 불감청이다.

이것은 노동자 대중조직의 뒷받침이 있었기에 당이 성장할 수 있었다는 일면의 진실에도 불구하고 노동자 계급 전체를 대표하는 것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조직적 지지에 안주함으로써 결국 당의 지지율이 정체, 하락한 원인이 되었다는 뼈아픈 자성 때문이다.

민주노동당의 실패도, 단병호 전의원이 말한 노동자 정치세력화의 실패도 바로 이것이다. 따라서 이 문제를 돌파하는 전망과 계획을 가져야 한다. 이 문제는 비단 노건추만의 고민이 아니라 진보신당의 존재 이유이기도 하다. 그래서 진보신당은 지난 총선에서 비정규직에 대한 사회연대전략을 부활시켰다.

소득연대전략과 사회연대전략

필자는 소득연대전략을 비롯한 사회연대전략을 추진하기 위한 ‘노동정치’가 보다 더 진전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비정규직, 88만원 세대를 정치의 주역으로 세우기 위한 과정이 진보의 재구성이라고 했을 때 노동운동의 재구성, 재구조화도 동시에 진행되어야 하지 않는가?

‘빨리 가서 뭘 어쩌려구?’ 나도 느긋하게 천천히 가고 싶다. 아예 푹 쉬고 싶다. 그러나 진보의 재구성을 마냥 늦출 수만도 없지 않은가? 토론이 필요하면 토론하면 된다. 그러나 시간은 우리를 기다려 주지 않는다.

2008년 05월 26일 (월) 16:59:39 이창우 redian@redian.org

작성일 : 2008-05-27 09:33

이 게시물을 ppt파일로 저장하기 이 게시물을 excel파일로 저장하기 이 게시물을 doc파일로 저장하기 이 게시물을 hwp파일로 저장하기 이 게시물을 txt파일로 저장하기

 
목록(전체 198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63 강원도당, 세대간 통합이 필요하다 (1)
     공동대표 인적 구성의 세대별 고려를 제안한다
함께가자 06-07
62    진정성을 그리고 기존의 관성을 벗어나 바닥에서부터 새롭게 시… (11)
     감당하기 어려운 진보신당의 활력!! 강원도에서는......
솔직한고백 06-07
61       강원도당 동지들 미래를 길게보고 작은 준비를 시작합시다. (1)
     20-30년 천천히 길고 강하게 준비했으면 합니다.
허성민(한림대… 06-08
60 정당과 운동권, 촛불에 타버렸나
     "거리와 광장에 그들은 있어도 없었다…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펌했수다 06-05
59 원탁회의-진보신당 정비, 동시 추진을. 노심, 유능 정치인 넘어 …
     [기고-재창당 논쟁] "당원들 지도부 비판 목소리 경청해야"
김종철(레디앙) 06-02
58 진보를 유연하게 재구성하라고?
     최근 유행하는 비판에는 ‘우향우’하라는 암시가…진보정당은 뉴타운 공약에 들뜬 대중을 좇아야 하나
권혁범(한겨레2… 06-02
57 신당은 계급적 대중정당이 돼야 한다. 노심 발언을…시작 빨리, …
     [노동자 정치세력화에 대해 ①] "재창당 표현은 부적절"
단병호(레디앙) 05-30
56    노동자 정치세력화 위한 연대회의를. 복수 진보정당 시대 노동자…
     [노동자 정치세력화에 대해②] "민주노총에 대한 위험한 발상들"
단병호(레디앙) 06-01
55 생명을 지키는 촛불
     생명의 가치를 시장에 내다파는 막가는 정부
한재천 05-31
54 서구 사회민주주의의 경험과 한국적 수용의 과제 허성민(사민연… 05-28
53 스웨덴, 노동계급이 만든 최선의 자본주의 나라 (1)
     가장 수정주의적인 사민당이 가장 좌익적인 정책 실현
이재영(2002) 05-28
52 "나도 천천히 느긋하게 가고 싶다"
     [이근원의 글을 읽고] "토론이라도 빨리 하자…시간은 남의 편"
이창우 05-27
51 [사회민주주의연대]스웨덴 사회민주주의의 길 허성민(한림대… 05-24
50 몬드라곤, 자본주의 한계를 넘어서는 도전 (3)
     "노동자 소유의 원칙 등 자본주의 기업과의 차별성 고수"
최혁진(원주의… 05-23
49 식탁을 위협하는 GMO 옥수수 (2)
     카길,몬샌토에 코꿰인 우리의 식량
한재천 05-16
 
 
 1  2  3  4  5  6  7  8  9  10    
and or
진보신당
투명회계 훔쳐보기
  ♣ 최신글
[공지] 2023 하반기 강원도당 당직 보…
2023년 노동당 강원도당 정기대의원대…
[공지] 노동당 강원도당 2023년 대의…
2023년 상반기 강원도당 당직 선거 결…
전원배 동지를 부대표로 추천하며
보궐선거 등록 후보 소개(중앙대의원 …
  ↘ 최신 댓글
↘ 원주시장은 당장 시내버스 완전공… +2
↘ 원주시장은 당장 시내버스 완전공… +2
↘ 서울보다 못한 원주 공기질. 더 … +1
↘ 권성동, 우물쭈물하다가 김진태 … +1
↘ 평창운수 노동자들이야말로 진정… +1
↘ 박근혜 파면으로 행복하십니까? +1
↘ 국민의 명령이다. 박근혜 대통령… +2
↘ 원주시장은 문막 SRF발전소 건립… +1
↘ 2017년 노동당 강원도당 대의원대… +2
↘ 2017년 노동당 강원도당 대의원대… +2
  ♣ 많이 읽은 글
끝없이 이어지는 춘천 시내버스 공영…
노동당 강원도당 2021년 상반기 당직…
2023년 노동당 강원도당 정기대의원대…
강원도에서도 산재투쟁단이 출범했습…
[공지] 노동당 강원도당 2023년 대의…
2020년 강원도당 당직선거 결과 공고
2023년 상반기 강원도당 당직 선거 결…
태창운수 노동자들이 1인 시위에 나섰…
전원배 동지를 부대표로 추천하며
노동당 노동연대상담소, 강원도 100…
보궐선거 등록 후보 소개(중앙대의원 …
전국의 폐기물사업자가 원주로 몰려들…
보궐선거 등록 후보 소개(중앙대의원 …
중앙대의원 후보 소개(박성기)
공고 : 2023년 상반기 강원도당 당직 …
  즐겨찾기
  전화번호 검색
  사이트내 검색
ꋯ 노동당 소개 | ꋯ 찾아오시는 길 | ꋯ (220-120) 원주시 태장동 1285-5 | ꋯ 홈페이지 http://jinbo21.net | ꋯ 대표메일 : jinbogw@hanmail.net
ꋯ 전화 ☎ 033) 253-3279 (이오셈-서민친구) | ꋯ 팩스 033) 911-3278 | ꋯ 위원장 : 이건수 | ꋯ 계좌 : 농협 351-0418-8946-83 (진보신당 강원도당)
No CopyRight! Just CopyLeft!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노동당 강원도당'의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