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당] 당원가입
   
 

'경제성장+생태보전 '코스타리카를 보라
경향신문(펌)

‘경제성장 + 생태보전’ 코스타리카를 보라


ㆍ20년 전부터 환경파괴비용 인식 정책 추진 

ㆍ탄소세 등으로 미개발 지역 빈민들 삶 향상 
ㆍ숲면적 2배 증가… 경제구조도 친환경 중심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서 경제발전과 생태계 보호는 공존할 수 없는 대립물로 여겨지고 있다. 최근 들어 ‘녹색 성장’ ‘저탄소 경제’ 같은 말들이 유행하고는 있으나 경제성장과 친환경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런데 이미 20여년 전부터 경제활동이 생태계에 미치는 ‘비용’을 꼼꼼히 따져 개발과 환경의 공존을 추구하고 있는 나라가 있다. 뉴욕타임스의 국제문제 전문가로 지난해 <코드그린-뜨겁고 평평하고 붐비는 세계>라는 저서를 낸 토머스 프리드먼은 12일자 칼럼에서 중미의 코스타리카를 21세기형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의 모델로 꼽았다.

코스타리카는 태평양과 대서양, 북미와 남미 등 ‘두 개의 대륙과 두 개의 대양이 만나는’ 곳에 있어 천혜의 생물자원들을 갖고 있다. 이 나라가 숲을 보호하고 종 다양성을 지키기 위해 들이는 노력은 엄청나다. 전체 국토의 25%를 자연보호구역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으며, 민간이 소유한 지역에서도 땅 주인들이 숲을 보호하고 강 관리를 잘 하면 정부가 보상을 해준다. 덕택에 코스타리카의 숲 면적은 지난 20년 동안 두 배로 늘었다.


중남미의 개도국들이 개발바람에 천혜의 환경자원을 잃어가고 있는 것과 달리 이 나라는 이미 1990년대부터 산업활동에 환경파괴의 비용을 매겨왔다. 환경을 파괴하면서 물건을 만들어 팔아 국내총생산(GDP)만 늘리는 ‘거짓 성장’이 아니라 오염의 사회적 비용까지 계산하는 시스템을 갖춘 것이다.


97년에는 석유·석탄 등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경제활동에 3.5%의 탄소세를 매기기 시작했다. 거둬들인 세금으로는 산림보호기금을 만들었다. 전기회사와 농부들, 식수 공급자들도 수질 관리를 위한 거액의 물 이용료를 낸다. 환경파괴는 특히 빈민들에게 더 큰 피해를 입히기 때문에, 정부는 탄소세와 물 이용료로 미개발지역 빈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정부에서는 환경부가 에너지·광업·수자원 등과 관련된 행정을 총괄한다. 2002년부터 5년 동안 환경장관을 지낸 카를로스 로드리게스는 “환경을 행정의 중심에 놓은 뒤 ‘6개월 뒤가 아닌 25년 뒤를 내다보자’는 생각이 정부 안에 퍼졌다”고 말했다. 5년 전 동부 해안에서 유전을 찾아냈지만 정부는 석유 시추를 아예 금지시켰다. 산유국의 길을 스스로 포기한 것이다. 대신 수력·풍력·지열 발전에 투자했다. 현재 코스타리카는 전체 에너지 생산량의 95%를 재생가능 에너지에서 얻고 있다. 85년에는 에너지의 절반이 석유에서 나왔다.

코스타리카의 몬테베르데 국립공원에서 관광객들이 밀림에 드리워진 다리 위를 지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정부는 동시에 경제구조를 친환경 관광산업과 하이테크 수출산업으로 분화시켰다. 현재 코스타리카는 생태관광과 마이크로프로세서·의료기기 수출을 주된 수입원으로 하고 있다. 자유무역지대에서는 기업들에 인센티브를 주어 수출품을 생산하게 하고, 나머지 지역에서는 철저한 보호 아래 오염물질 배출을 통제한다.

이런 실험이 가능했던 것은 정치가 안정된 덕분이기도 했다. 코스타리카는 중남미의 유일한 중립국으로, 공공안전부 산하에 경찰을 두고 있을 뿐 군대는 없다. 중남미 국가들의 고질적 병폐인 쿠데타와 분쟁도 없다. 프리드먼은 “이 나라는 자연과 사람들을 모두 풍요롭게 만드는 방법을 보여준다”며 선진국에 지속가능한 성장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정은기자 ttalgi21@kyunghyang.com>

작성일 : 2009-04-13 22:08

이 게시물을 ppt파일로 저장하기 이 게시물을 excel파일로 저장하기 이 게시물을 doc파일로 저장하기 이 게시물을 hwp파일로 저장하기 이 게시물을 txt파일로 저장하기

 
목록(전체 129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29 서울시당 회계규정 담쟁이 07-23 4302
128 민중의 집에 관한 자료 -1
     구로와 마포 민중의 집
담쟁이 12-04 4627
127 진보신당의 로고가 바뀌었습니다. 첨부파일로 올립니… 진보강원 01-22 9088
126 신상품, 신브랜드의 성공 방정식
     농산물 유통연구 시리즈 9
들국화 12-10 5718
125 한EU FTA : 낙농유제품 얼마나 수입될까 ?
     DDA/FTA 연구시리즈 27
들국화 12-08 6173
124 한EU FTA는 돼지고기 시장에 폭탄이 될 것인가?
     DDA/FTA 연구시리즈 26
들국화 11-06 6231
123 덫에 걸린 농가경제, 무엇이 쟁점인가 ?
     농가소득 안정제도 시리즈 9
들국화 10-23 5402
122 한우가격 급등 : 유지될까, 반전될까?
     축산업 연구 시리즈 17
들국화 10-08 5965
121 우리나라 최대 사과 수출시장 대만에서 본 한국산 사…
     농산물 유통연구 시리즈 7
들국화 09-11 5932
120 도매시장이 가야할 길과 가지 말아야 할 길 (1)
     <농산물 유통연구 시리즈 6>
들국화 08-26 7670
119 한국의 교육 혁명을 제안한다. - 심상정 DreamSun 08-17 5480
118 생산자지지추청치(PSE)에 대한 진실과 오해
     Lecture 12
들국화 07-29 5730
117 FTA에 포위된 낙농산업 가야할 길을 묻는다
     축산업 연구시리즈 16
들국화 07-15 5763
116 농업정책금융의 조직체계와 역할 : 미국의 경우
     농업금융 연구시리즈 1
들국화 06-26 5844
115 농업정책금융의 조직체계와 역할 : 미국의 경우
     농업금융 연구시리즈 1
들국화 06-25 5871
114 식량자급론과 수출농업론의 꿈과 현실
     농업구조 연구 시리즈 6
들국화 06-18 5478
113 쌀 중도관세화의 오해와 진실
     [쌀 산업정책연구 시리즈 14]
들국화 06-03 5897
112 저탄소 녹색성장의 핵심, 바이오맥스 활용
     환경연구시리즈 4
들국화 05-07 5908
111 뉴질랜드의 농업개혁,우리의 모델이 될 수 있을까?
     농업구조 연구 시리즈 5
들국화 04-24 6161
110 지역화폐,자주적 협동운동의 도구 시사인 (펌) 04-16 5961
109 '경제성장+생태보전 '코스타리카를 보라 경향신문(펌) 04-13 7109
108 진보신당 강령/당헌/제규정 진보강원 03-31 6227
107 진보신당 강원도당 사무처 규정 진보강원 03-30 5818
106 진보신당 강원도당 규약 (2) 진보강원 03-30 5723
105 농산물 계약거래 확대 이대로 좋은가 ? 들국화 03-30 5262
 
 
 1  2  3  4  5  6  
and or
진보신당
투명회계 훔쳐보기
  ♣ 최신글
2024년 노동당 강원도당 대의원대회 …
[공지] 2024년 노동당 강원도당 대의…
[공지] 2023 하반기 강원도당 당직 보…
2023년 노동당 강원도당 정기대의원대…
[공지] 노동당 강원도당 2023년 대의…
2023년 상반기 강원도당 당직 선거 결…
  ↘ 최신 댓글
↘ 원주시장은 당장 시내버스 완전공… +2
↘ 원주시장은 당장 시내버스 완전공… +2
↘ 서울보다 못한 원주 공기질. 더 … +1
↘ 권성동, 우물쭈물하다가 김진태 … +1
↘ 평창운수 노동자들이야말로 진정… +1
↘ 박근혜 파면으로 행복하십니까? +1
↘ 국민의 명령이다. 박근혜 대통령… +2
↘ 원주시장은 문막 SRF발전소 건립… +1
↘ 2017년 노동당 강원도당 대의원대… +2
↘ 2017년 노동당 강원도당 대의원대… +2
  ♣ 많이 읽은 글
원주시 시내버스 문제, 이제서 겨우 …
노동당 강원도당 2021년 상반기 당직 …
[공지] 2024년 노동당 강원도당 대의…
끝없이 이어지는 춘천시민버스의 파행…
[공지] 2023 하반기 강원도당 당직 보…
미얀마 민중들의 민주화 투쟁에 연대…
2023년 노동당 강원도당 정기대의원대…
제11기 당대표단 선거 강원지역 일정
[공지] 노동당 강원도당 2023년 대의…
러빙 속초, 버닝 속초
2023년 상반기 강원도당 당직 선거 결…
100리터 종량제봉투 폐지운동의 성과…
전원배 동지를 부대표로 추천하며
중앙당 대의원 후보 소개(남기업)
보궐선거 등록 후보 소개(중앙대의원 …
  즐겨찾기
  전화번호 검색
  사이트내 검색
ꋯ 노동당 소개 | ꋯ 찾아오시는 길 | ꋯ (220-120) 원주시 태장동 1285-5 | ꋯ 홈페이지 http://jinbo21.net | ꋯ 대표메일 : jinbogw@hanmail.net
ꋯ 전화 ☎ 033) 253-3279 (이오셈-서민친구) | ꋯ 팩스 033) 911-3278 | ꋯ 위원장 : 이건수 | ꋯ 계좌 : 농협 351-0418-8946-83 (진보신당 강원도당)
No CopyRight! Just CopyLeft!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노동당 강원도당'의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